컨텐츠 바로가기


WONDERFUL DAYS

검색  

현재 위치
  1. 게시판
  2. E"VENT

E"VENT

E"VENT 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글제목도 갤러리게시판의 글제목이 자동으로 표시됩니다.
작성자 WONDERFUL DAYS (ip:121.141.67.99)
  • 작성일 2017-03-08 15:53:0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1
평점 0점


10여 년 전만 해도, 모든 메모는 당연히 ‘종이’ 위에 해야 했다.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 연말연시가 되면 교보문고 같은 곳의 매대에 크리스마스카드, 연하장과 더불어 가장 많이 올라오는 상품이 수첩과 다이어리였다. 요모조모 따져보고 마음에 드는 제품을 골라 집에 돌아온 후 친인척과 지인들의 생일이나 휴가 일정, 한 해의 계획과 꿈 등을 적는 건 신년을 맞는 일종의 의식이었다. 그때만큼은 글씨도 차분하고 정성스럽게 정자체로 썼다.

다이어리를 고르는 가장 큰 기준은 역시 디자인이었다. 몰스킨 제품은 날짜와 시간이 기재되지 않은 ‘텅 빈 자유’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몇 시에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속박 없이 일정과 메모를 자유롭게 짜고 적어보라는 권유 같은 것이 느껴졌다.

프랭클린 플래너는 몰스킨과 정반대의 지점에서 선택됐다. 월별 달력과 일지, 시간대는 물론이고 오늘의 우선업무와 예정일정, 기록사항까지 표시돼, 이 ‘종이 비서’와 함께하면 결실 있는 하루와 1년을 보낼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양지사의 다이어리도 빼놓을 수 없다. 대표적 히트 모델인 ‘솔라(Solar)’ 수첩은 와이셔츠 윗주머니에도 쏙 들어가는 크기에 간결한 디자인, 아메리카노 한 잔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첨부파일 g02.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CS CENTER

010.3622.7497

평일 09:00 ~ 18:00

토/일/공휴일 휴무

alsdn88@gmail.com

BANK ACCOUNT

국민 015402-04-000000

신한 000000-00-000000

예금주 : 디자인위버

QUICK LINK